방사선기술 접목, 아토피 치료패치 개발
방사선기술 접목, 아토피 치료패치 개발
  • 최옥 기자
  • 승인 2008.04.24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연), 아토피용 화장품 등에 접목키로

아토피 환자들이 겪는 피부염을 완화해주는 아토피 피부염 치료용 신개념 패치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양명승)은 아토피 피부염에 효과가 있는 토종 약용식물 추출물을 수용성 고분자와 혼합한 뒤 방사선 처리를 통해 겔(gel) 타입으로 만든 ‘아토피 피부염 치료용 패치’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4월 24일 밝혔다.

원자력연구원 정읍방사선과학연구소 노영창 박사팀에 의해 개발된 이 패치는 동물 실험 결과, 아토피로 인한 피부염을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수분 증발을 막아 긁어서 발생하는 2차 감염까지 막아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아토피 피부염은 피부 건조와 가려움증, 홍조 등을 동반하며 심한 경우에는 진물, 염증 등의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항히스타민제, 항알레르기제 등 아토피 피부염에 대한 약물 요법들은 장기 사용에 따른 부작용이 심각해 대체 치료제의 개발이 요구돼 왔다.

노영창 박사팀은 수용성 고분자를 방사선으로 적절하게 처리하면 겔이 형성되는 성질을 이용해서 이같은 문제점을 해결했다. 약용식물 추출물을 수용성 고분자와 혼합해서 얇은 시트 형태로 만든 뒤 방사선을 조사해서 수분을 함유한 겔 형상으로 만든 것.

노 박사팀은 겔의 표피에 고분자 막을 부착함으로써 천연추출물의 약효성분이 환부에 지속적으로 전달되도록 했다. 또 수분 증발을 억제해서 피부에 수분이 공급되도록 함으로써 가려움을 예방해 긁어서 발생하는 2차적 감염을 차단했다.

원자력연구원은 관련 기술을 국내 특허 등록했고 미국, 일본, 유럽에도 특허 출원했다. 충남대병원 피부과와 공동으로 약 2년 간 임상실험을 실시한 뒤 제품으로 상용화할 계획이다. 

노 박사는 “아토피 피부염 치료용 패치는 제조공정이 간편하고, 효능이 우수하여 임상시험을 통과하면 국내뿐 아니라 세계 시장에 진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약용식물 추출물을 이용해서 로션 등 아토피 피부염용 화장품과 바디로션 등 목욕용품도 개발해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의 고통을 덜어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방사선 처리기술로 개발된 패치의 겔 표면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