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2,300억원 규모 오만 해수담수화 사업 수주
두산중공업, 2,300억원 규모 오만 해수담수화 사업 수주
  • 박윤석 기자
  • 승인 2018.07.23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업체와 컨소시엄 구성… 지분 5% 참여
▲ 박인원 두산중공업 Water BG장(오른쪽)이 ‘샤르키아 해수담수화 플랜트 프로젝트’ EPC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박윤석 기자] 두산중공업이 2,300억원 규모의 해수담수화 프로젝트를 오만에서 수주했다.

두산중공업은 오만 수전력조달청이 발주한 ‘샤르키아 해수담수화 플랜트 프로젝트’를 일본 JGC 등과 컨소시엄을 이뤄 수주했다고 7월 2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두산중공업이 지분 5%를 투자한 프로젝트란 점에서 관심을 끈다.

두산중공업은 EPC로 이번 프로젝트를 맡아 2021년 4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특수목적법인인 알 아실라에 일본 JGC(75%), 오만 UIDC(20%) 등과 함께 지분 5%를 투자했다.

역삼투압 방식으로 건설되는 샤르키아 해수담수화 플랜트는 오만의 수도 무스카트에서 동남쪽 220km 지점에 건설된다. 하루 약 20만명이 사용할 수 있는 8만톤 규모의 물을 생산할 예정이다.

세계 워터사업 조사기관인 GWI(Global Water Intelligence)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지난 10년간 전 세계 해수담수화 시장 누적 점유율에서 1위를 기록했다. 30여 년 동안 사우디를 비롯해 UAE·쿠웨이트·오만·카타르 등 중동과 중남미 지역에서 총 28건의 해수담수화 프로젝트를 수주한 바 있다.

박인원 두산중공업 Water BG장은 “이번 수주를 통해 인구 증가와 도시화 등으로 매년 5% 이상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오만 해수담수 시장에 다시 진입하게 됐다”며 “특히 지분참여를 통해 사업을 개발·운영하는 디벨로퍼 역량까지 확보해 앞으로 사업영역을 더욱 확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