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연구원, 질소산화물 저감을 위한 가스터빈 연소튜닝기술 개발
한전 전력연구원, 질소산화물 저감을 위한 가스터빈 연소튜닝기술 개발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8.07.18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복합화력발전소에 현장 적용… 질소산화물 20% 저감 확인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전 전력연구원(원장 배성환)은 가스터빈 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을 최대 20%까지 줄이는 '가스터빈 연소튜닝기술'을 개발하고 실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가스터빈 연소튜닝기술은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일환으로 입법 예고된 질소산화물 기본부과금 제도 적용에 대비한 기술로서, 한전는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및 한국남부발전과 공동으로 '가스터빈 연소튜닝기술'을 개발해 지난 5월에 한국서부발전 군산복합화력발전소에 적용해 운영 중이다.

▲ 연소튜닝기술 적용 시 부하별 질소산화물 배출량(군산복합화력발전소).

가스터빈의 연소제어는 가스터빈 발전기의 출력에 따라 변하는 화염을 안정화시키기 위해 가스터빈의 운전조건을 조정하는 기술로, 전력연구원은 MHPS의 501F/G 가스터빈을 대상으로 연소튜닝 기술을 개발해 군산복합화력발전소에 적용한 결과 운전 빈도가 가장 높은 50% 출력 구간에서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최대 20% 저감했다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연간 5,000만원(호기당)의 질소산화물 기본부과금을 절감할 수 있다.

또 '가스터빈 연소튜닝기술' 개발을 통해 지금까지 해외 가스터빈 제작사에게 지급해야만 했던 기술료를 절감할 수 있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2017년 발전용 가스터빈의 연료다변화 실증연구를 위한 가스터빈 연소시험설비를 구축하고 다양한 가스 연료들에 대한 연소시험을 진행하고 있으며, 가스터빈 운영방법 개선 등 국내 가스터빈 산업의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