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미얀마 고효율 쿡 스토브 보급사업 추진
남동발전, 미얀마 고효율 쿡 스토브 보급사업 추진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8.06.0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정개발체제(CDM) 사업 착수식 개최
미얀마 3개주에 9만대 쿡 스토브 보급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이 미얀마 고효율 쿡 스토브 보급사업을 통해 해외 온실가스 배출권 확보에 나섰다.

남동발전은 6월 4일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개도국 고효율 쿡 스토브(cookstove) 보급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프로그램인 청정개발체제(CDM) 사업 착수식을 개최했다.

이날 착수식에는 우 오 윈(U Ohn Win) 미얀마 환경부 장관, 쇼 미앗 마오(Zaw Myint Maung) 만달레이 주정부 주지사 등 미얀마 정부관계자와 한국전력공사, 남동발전, 삼표시멘트, SK텔레콤 대표단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사업관련 협력 의지를 다지고 향후 3년간 추진될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기원했다.

이 사업은 지난 5월 환경부의 외부사업지침 시행령 개정 이후 처음 추진되는 온실가스 해외감축사업이다. 남동발전은 기후변화센터와 함께 미얀마 3개주 건조지역에 매년 1만8,000대씩 5년 간 총 9만대의 쿡 스토브를 보급한다.

미얀마 지역 주민들의 주된 취사용 연료는 나무땔감이다. 나무땔감 사용으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들은 건강, 교육, 빈곤, 숲 황폐화, 기후변화 취약성 증가 등에도 영향을 미친다.

때문에 남동발전과 한전·삼표시멘트·SK텔레콤 등 3개 투자사들은 쿡 스토브 보급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 주방환경 개선, 주민생활의 질 향상 등을 지원한다.

남동발전은 UN 청정개발체제 사업으로 등록된 쿡 스토브 보급에 투자함으로써 개발도상국 대상 사회공헌이라는 기대효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동시에 해외 온실가스 배출권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미얀마 고효율 쿡 스토브 보급사업을 통해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며 “기업은 해외 온실가스 배출권 확보와 더불어 미얀마 정부와 우호적 관계를 마련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효율 쿡 스토브는 나무땔감을 주 연료로 한 취사도구다. 진흙 또는 철 등의 소재로 제작돼 열효율을 기존 대비 20% 이상 향상시켜 탄소배출량을 감소시키는 장비다.

고효율 쿡 스토브는 열효율을 높여 탄소배출량과 나무땔감 사용량을 줄이고 조리시간도 기존 1일 기준 6시간에서 4시간으로 2시간을 단축시키는 효과가 있다.

▲ 6월 4일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열린 ‘고효율 쿡 스토브 보급사업 착수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빅토리아오피스텔) 1111호
  • 대표전화 : 02-3452-8861
  • 팩스 : 02-553-29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 법인명 : (주)전력문화사
  • 제호 : 일렉트릭파워
  • 등록번호 : 서울 라 11406
  • 등록일 : 2007-01-24
  • 발행일 : 2007-01-24
  • 발행인 : 신경숙
  • 편집인 : 신경숙
  • 일렉트릭파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일렉트릭파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j.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