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기사투고자유게시판
편집 : 4.24 화 17:59
> 뉴스 > 원자력 | 줌업
       
원자력안전위원회, 고리 4호기 재가동 승인
냉각재 누설사건 조사 및 임계 전 정기검사 결과 안전성 확인
2018년 04월 12일 (목) 17:23:32 이재용 기자 ljy@epj.co.kr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강정민)는 지난해 3월 28일 냉각재 누설사건으로 수동 정지한 고리 4호기에 대한 사건조사 및 임계전 정기검사 결과, 안전성을 확인하고 4월 12일 재가동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이번 사건조사 과정에서 사업자 대응조치, 방사선 영향평가, 원인분석 및 후속조치의 타당성 등을 중점 점검했다.

사업자 대응조치로는 냉각재 누설확인 후 운영기술지침서의 제한시간 이내에 원자로를 수동으로 정지하는 등 사업자 대응조치가 적절함을 확인했다.

또 방사선 영향평가로는 소내·외 방사선 준위가 평상시 범위로 유지되는 등 이번 사건으로 인한 방사선 영향은 미미한 수준인 것으로 평가됐다.

원안위는 원인분석 및 후속조치로 원자로 운전 시 발생하는 진동으로 배수배관과 밸브의 용접부에 균열이 발생해 냉각재가 누설된 것으로 확인됐고, 재발방지를 위해 기존 배수배관을 차단하고 대체설비를 활용하는 등 증기발생기 배수방안을 변경토록 했다.

또한 이와 유사한 용접부를 전수 점검․보완하고 향후 관리체계를 개선토록 했으며, 사업자가 냉각재 누설 초기 단계부터 점검을 강화할 수 있게 관련 절차를 개선토록 조치했다.

   
 
  ▲ 고리 4호기 누설부위 정비 전·후 모습  
 

원안위는 사건조사 기간 중에 주기가 도래한 정기검사를 사건조사와 동시에 실시했으며, 지금까지의 검사 결과 원자로 임계와 안전운전에 미치는 영향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격납건물 내부철판 점검 결과 부식 등으로 두께가 기준보다 얇은 부분을 확인하고, 적절히 보수토록 조치했다.

원전의 콘크리트 구조물에 대해 초음파검사, 파괴검사 등 다양한 검사방식을 통해 내부 공극 여부 점검결과, 이상 없음을 확인했다.

증기발생기 세관검사를 통해 세관의 결함 여부를 점검토록 했고, 결함이 확인된 세관 등은 관막음하는 등 적절히 조치토록 했다.

후쿠시마 후속대책 및 타원전 사고·고장 사례 반영 등 과거에 수립한 안전성 증진대책의 이행상황도 점검했다.

원안위는 지금까지의 사건조사 및 정기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고리 4호기의 재가동을 승인하고, 향후 출력상승시험 등 후속검사(11개)를 통해 안전성을 지속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일렉트릭파워(http://www.epj.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원자력 관련기사
원자력연구원, 해외 전문가 대상 고온가스로 설계해석 전산코드 교육 실시
원자력안전위원회, '원자력 안전기준강화 종합대책' 수립 위한 공청회
정재훈 한수원 사장, WANO 이사 및 도쿄센터 차기 이사장으로 선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IAEA, 원자력시설 부지선정 평가 국제교육과정 성료
(인사)원자력안전위원회
원전 수출산업, 국내 원전생태계 유지와 인력확보가 중요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구독신청 불편접수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06150]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1111호(역삼동) 대표전화 : (02)3452-8861. FAX : (02)553-2911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Copyright by Electric Power Journal. 문의메일 bsh@ep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