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기사투고자유게시판
편집 : 7.22 일 20:49
> 뉴스 > 원자력 | 줌업
       
정재훈 한수원 사장, 첫 현장경영 사업소로 한울원자력본부 찾아
근무여건 어려운 지역 가장 먼저 방문… 격식없이 직원들과 현장 소통
2018년 04월 11일 (수) 17:36:07 이재용 기자 ljy@epj.co.kr
   
 
  ▲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한울원자력본부를 찾아 직원들과 토크콘서트 형식의 간담회를 갖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지난 4월 5일 취임식을 마치고 첫 현장경영 사업소로 한울원자력본부를 4월 10일 찾았다.

경주 본사에서 진행된 취임식 행사에서 노타이 차림으로 직원들과 토크형태의 취임식을 보이며 소통을 강조한 정재훈 사장은 한울원자력본부에서도 가까이에서 직원들과 소통하며 현장의 문제점에 대해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울원자력본부를 취임후 첫 행보로 잡은 데에는 직원들이 근무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본부라는 점에서다.

한수원 관계자는 한울원자력본부는 교육, 의료 등 생활여건이 상대적으로 열악해 직원들이 근무하기 망설여하는 사업소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직원들의 생활과 근무여건을 직접 살펴보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취임 후 첫 현장경영 사업소로 한울원자력본부를 선택했다.

정재훈 사장은 계획예방정비 중인 한울2호기를 찾아 “직원들이 근무하는 데에 어려움이 있다면 이를 개선하기 위해 노사가 함께 힘을 모으겠다”며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어 틀에 박히지 않은 토크콘서트 형식의 간담회를 통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현장 직원들과 협력사 직원들의 안전”이라며, “안전한 현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사택 음식에 대한 직원들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사택 식당을 깜짝 방문, 직원들과 함께 직접 음식을 먹어보며 “개선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앞으로도 활발한 현장경영을 통해 직원들과 소통하고 화합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일렉트릭파워(http://www.epj.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원자력 관련기사
한수원, 지역아동센터 학습환경 개선에 앞장
원자력안전기술원, 제9회 원전 화재방호 워크숍 개최
원자력연구원, 핵분열 몰리브덴 생산공정 실증 성공
원자력환경공단, 하절기 노사합동 안전점검 시행
원자력안전기술원, 시민이 혁신과정 이끄는 ‘시민참여혁신단’ 발족
원자력연구원, 2018 전력반도체 기술 워크샵 개최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구독신청 불편접수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06150]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1111호(역삼동) 대표전화 : (02)3452-8861. FAX : (02)553-2911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Copyright by Electric Power Journal. 문의메일 bsh@ep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