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기사투고자유게시판
편집 : 6.18 월 09:36
> 뉴스 > 발전 | 줌업
       
한전 전력연구원, 이산화탄소 건식 흡수제 기술이전
한전 독자 기술로 개발한 건식 흡수제 상용화 기반 마련
비용 저감 잠재력 있는 2세대 건식 CO2 포집기술 국제 선도
2018년 03월 06일 (화) 16:37:44 이재용 기자 ljy@epj.co.kr
   
 
  ▲ 한전 전력연구원이 기술이전하는 고체흡수제.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전 전력연구원(원장 배성환)은 전력연구원에서 개발한 ‘이산화탄소 건식 흡수제’ 제조 기술을 전자부품 제조 전문 업체인 토다이수(주)에 기술이전 한다고 밝혔다.

건식 이산화탄소 포집기술은 석탄화력발전소의 배가스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고체 흡수제를 이용하여 제거하는 기술이다.

이산화탄소 포집 공정에서는 고체 흡수제를 연속적으로 순환시키면서 이산화탄소를 빠르게 흡수하고(흡수반응), 열을 가해 고농도로 이산화탄소를 분리(재생반응)해야 한다.

한전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이산화탄소 건식 흡수제는 탄산칼륨(또는 탄산나트륨)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구형의 고체분말(평균 입자크기 : 80~120μm)로 석탄화력발전의 배가스에 포함된 이산화탄소를 선택적으로 흡수한다.

고체 흡수제는 흡수제 자체의 물성(밀도, 강도, 크기 등)과 이산화탄소 흡수·재생 능력 및 속도 등의 반응성으로 성능을 평가할 수 있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이 고체 흡수제는 저가의 탄산칼륨(2,000원/kg)으로 제조해 생산 단가를 낮출 수 있으며 분무 건조법(spray drying)을 이용해 대량 생산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는 연간 200톤 이상 생산이 가능하다.

또 고체 흡수제는 6초 이내에 이산화탄소와 반응하고 순환과정에서의 입자간 마모 손실률이 5% 이하로 상용 유동층 공정용 촉매와 비교해 우수한 성능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 한국남부발전 하동화력본부의 10MW 건식 포집 플랜트 전경.  
 

전력연구원은 고체 흡수제를 적용해 한국남부발전 하동화력본부에 10MW급 이산화탄소 포집 플랜트(세계 최초, 세계 최대 규모)를 지난해까지 2,300시간 연속운전 및 6개월 장기운영을 완료했다.

실증 플랜트 운영에는 고체 흡수제가 120톤이 사용됐으며, 운전 결과 발전소의 배가스로부터 80%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제거했다.

전력연구원은 이번 기술이전을 바탕으로 발전소 이산화탄소 포집뿐만 아니라 음식의 발효공정에서의 이산화탄소 처리, 대형 공조시스템 등 이산화탄소 포집이 필요한 다양한 분야에 본 고체 흡수제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일렉트릭파워(http://www.epj.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발전 관련기사
SK E&S, ‘모바일고객센터’로 도시가스 민원서비스 강화
한국풍력산업협회, 국내 해상풍력산업 확대 위한 좌담회 가져
포스코에너지, 벽화그리기 활동 7년째 이어가
[2018 발전기술 세미나]에너지 전환 시대, 발전기술 정보교류의 장으로...
김범년 한전KPS 사장 취임식 갖고 본격 업무 돌입
한전KPS, 파키스탄 석탄발전 운전·정비 수주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구독신청 불편접수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06150]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1111호(역삼동) 대표전화 : (02)3452-8861. FAX : (02)553-2911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Copyright by Electric Power Journal. 문의메일 bsh@ep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