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기사투고자유게시판
편집 : 4.24 화 17:59
> 뉴스 > 원자력 | 줌업
       
강정민 제4대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취임
원안위, 원자력안전 수호 본연 역할 다할 것
2018년 01월 02일 (화) 16:03:17 이재용 기자 ljy@epj.co.kr
   
 
  ▲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1월 2일 원안위 대회실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은 1월 2일 원안위 대회의실에서 취임식을 갖고 제4대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에 취임했다.

강정민 위원장은 취임사에서 "규제기관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현재 기준이 충분한지 고민해야 하고, 안전하면 안전한 현황을 미흡한 부분이 있다면 더 명확히 분석해 국민이 원하는 방식과 깊이로 알려야 한다"며 "사업자의 계획이 선행하지 않더라도 안전 측면에서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하는 등 새로운 역할을 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같은 강 위원장의 취임사는 그동안 원안위가 규제기준에 준한 안전성 검증에 중점을 뒀던 반면, 앞으로는 국민에게 공개와 소통 프로그램을 통한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운영방안을 밝힌 셈이다.

이어 강 위원장은 "원안위 회의의 구성, 운영방식의 개선, 새로운 소통과 참여방법 도입 등 정책결정구조의 혁신에 대해 고민하고 답을 찾아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위원장은 "원안위가 직면해 온 비판에서 벗어나 적어도 원안위가 원자력안전 수호라는 본연의 역할을 다했다는 평가를 들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정민 위원장은 경남 김해 출신으로 김해고와 서울대 원자핵공학과를 졸업하고 일본 도쿄대에서 시스템양자공학 분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연구원과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 객원연구원,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초빙교수를 지냈다.

최근까지 NRDC(국제 환경단체인 천연자원보호위원회) 선임연구위원을 지냈고, 신고리 원전 5ㆍ6호기 공론화 과정에서 건설 중단 측 전문가로 참여해 원전 사고의 위험성을 주장한 이력 등으로 인해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을 뒷받침하는 인사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인물이라 적잖은 파장이 예고된다.

이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일렉트릭파워(http://www.epj.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원자력 관련기사
원자력연구원, 해외 전문가 대상 고온가스로 설계해석 전산코드 교육 실시
원자력안전위원회, '원자력 안전기준강화 종합대책' 수립 위한 공청회
정재훈 한수원 사장, WANO 이사 및 도쿄센터 차기 이사장으로 선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IAEA, 원자력시설 부지선정 평가 국제교육과정 성료
(인사)원자력안전위원회
원전 수출산업, 국내 원전생태계 유지와 인력확보가 중요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구독신청 불편접수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06150]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1111호(역삼동) 대표전화 : (02)3452-8861. FAX : (02)553-2911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Copyright by Electric Power Journal. 문의메일 bsh@ep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