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기사투고자유게시판
편집 : 12.14 목 20:21
> 뉴스 > 전력 | 줌업
       
서부발전, ‘기후 위크 2017’ 산업부 장관상 수상
기후변화대응·온실가스 감축 노력 인정받아
“경영환경 변화, 위기 아니라 절호의 기회”
2017년 12월 05일 (화) 19:47:16 배상훈 기자 bsh@epj.co.kr
   
  ▲ ‘기후 위크 2017’ 시상식에서 김동섭 서부발전 기술본부장(왼쪽)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서부발전(사장 직무대행 정영철)이 기후변화대응 및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인정받았다.

서부발전은 12월 5일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기후 위크 2017’ 행사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발전부문 기후변화 대응방안을 선제적으로 마련하고 온실가스 감축 기여도가 높은 기업 및 임직원을 선발해 매년 표창하고 있다.

서부발전은 국가 기후정책과 연계한 ▲탄소경영 마스터플랜 ▲신재생 3020 로드맵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신재생에너지 사업개발에 나섰다. 또한 신기후체제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그 결과 서부발전은 발전설비 효율개선·에너지절감 활동을 통해 지난해에만 1,579Tcal의 열에너지, 279GWh의 전기에너지를 절감했다. 아울러 약 44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외에도 굴 껍데기, 커피찌꺼기 등의 폐자원을 발전소 원료로 재활용하는 기술을 개발해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충청남도와 함께 차별화된 농업분야 온실가스 감축 방법론을 개발하기도 했다.

서부발전은 충남지역 2개 농가에 지열히트펌프와 목재펠릿 보일러 설치를 위한 투자비를 지원해 2016년 기준 약 3,000톤의 온실가스 감축성과를 얻었다.

올해에는 농가의 참여신청이 폭증해 지원대상 농가가 47개로 확대됐다. 서부발전은 5년간 약 50만톤의 온실가스 감축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서부발전은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CO₂ 포집 및 저장기술 확보를 위한 세계 최고수준의 저에너지형 흡수제 개발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CO₂ 포집 및 저장기술을 활용해 미세조류를 바이오매스로 전환하고 연료화 하는 대규모 과제도 추진하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는 국내 최초의 300MW급 석탄가스화복합발전(IGCC)과 발전소 취수로 유휴수면을 활용해 태양광 효율을 약 10% 향상시킨 기후변화 대응형 1.8MW급 수상태양광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동섭 서부발전 기술본부장은 “신기후체제 이행을 위한 경영환경 변화는 위기가 아니라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온실가스 감축, 설비 효율개선, 발전기술 융합, 부산물의 고부가가치화, 폐자원 재활용 분야에서 정부·지자체·산업계·학계 등과의 협업을 통해 신기술을 개발하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창출해 국가경쟁력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일렉트릭파워(http://www.epj.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력 관련기사
대한전기협회, 사랑 담은 김치로 한파 녹여
한전 전력연구원, 배전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중부발전, 희망 일자리 나눔터 2호점 오픈
LS전선 중국법인, 중동 초고압 케이블 첫 수주
동서발전, 인사혁신 우수사례 은상·인기상 수상
남부발전, 태양광 벤처사업 청년 창업가 위촉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구독신청 불편접수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06150]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1111호(역삼동) 대표전화 : (02)3452-8861. FAX : (02)553-2911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Copyright by Electric Power Journal. 문의메일 webmaster@ep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