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기사투고자유게시판
편집 : 12.14 목 20:21
> 뉴스 > 전력 | 줌업
       
한전·LG전자, 'DC전력공급·DC가전 상용화 협력' MOU 체결
신재생에너지와 DC가전 부하 증가로 DC기술 중요성 부각
DC전력공급과 DC가전 상용화 통한 직류 사용환경 조성 협력
2017년 12월 01일 (금) 14:58:47 이재용 기자 ljy@epj.co.kr
   
 
  ▲ 김시호 한전 국내부사장(왼쪽 네번째)과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왼쪽 다섯번째)이 LG전자 창원 R&D센터에서 'DC전력공급, DC가전 상용화 협력 MOU'를 체결하고 양사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전력(사장 조환익)과 LG전자는 11월 30일 LG전자 창원 R&D센터에서 김시호 한전 부사장,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DC전력공급·DC가전 상용화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서 체결은 2020년 저압 DC공급을 준비하는 한전과 DC가전 개발을 통한 가전기기 혁신을 선도하려는 LG전자의 움직임이 함께해 이뤄지게 됐다.

최근 신재생에너지와 DC 가전 부하의 증가로 인해 DC전력공급의 필요성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현재까지는 교류 방식이 배전분야의 표준이었지만, 태양광발전과 같은 DC기반의 신재생에너지원과 PC, TV, 에어컨 등 직류부하를 소비하는 DC부하의 증가로 DC배전망의 필요성이 대두됐고, 전력전자 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DC 배전기술이 미래의 전력공급 방식으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한전과 LG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DC산업 발전을 이끌고, 직류 전력공급을 통한 신배전 환경을 조성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우선, 한전은 내년까지 진도 서거차도에 DC Island를 구축할 계획이며, 2020년 DC 전력공급 첫 상용화를 목표로 DC기술 개발을 추진 중이다.

LG전자는 DC 가전기기 개발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을 개척하고, 가전제품의 에너지효율 및 성능향상을 추진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DC가전을 활용한 DC Home 구축, DC 표준화 협력, DC기반의 신서비스 및 비즈니스 모델을 공동개발 하기로 협약했다.

김시호 한전 부사장은 “한전의 저압 DC 공급기술은 상용화 단계수준으로 접어들고 있으며, LG전자의 DC가전 개발로 DC전력공급이 현실화 될 수 있음을 느낄 수 있고, 이번 협약을 계기로 DC 생태계가 활발히 조성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LG전자가 글로벌 가전시장을 선도하며 쌓아온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세대 에너지 시대를 위한 환경 구축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한전은 LG전자와 전략적 제휴를 통한 융합적 기술협력으로 새로운 직류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며, DC전력공급 사업화 모델을 개발해 국내외 수요를 창출해 국익증대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일렉트릭파워(http://www.epj.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력 관련기사
대한전기협회, 사랑 담은 김치로 한파 녹여
한전 전력연구원, 배전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중부발전, 희망 일자리 나눔터 2호점 오픈
LS전선 중국법인, 중동 초고압 케이블 첫 수주
동서발전, 인사혁신 우수사례 은상·인기상 수상
남부발전, 태양광 벤처사업 청년 창업가 위촉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구독신청 불편접수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06150]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1111호(역삼동) 대표전화 : (02)3452-8861. FAX : (02)553-2911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Copyright by Electric Power Journal. 문의메일 webmaster@ep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