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기사투고자유게시판
편집 : 12.14 목 20:21
> 뉴스 > 에너지
       
현대중공업, 세계 최대 51.5MWh 규모 ESS 운영
연간 100억원 비용절감 기대… FEMS도 함께 구축
2017년 12월 01일 (금) 10:06:49 EPJ webmaster@epj.co.kr
   
  ▲ 현대중공업 직원들이 ESS센터 배터리실에서 충·방전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산업시설용 가운데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ESS 가동에 들어갔다.

현대중공업은 울산 본사에 51.5MWh의 산업용 ESS센터 구축을 마치고 11월 23일부터 본격적이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한국에너지공단·KEPCO 에너지솔루션·현대커머셜 등과 함께 지난 7월 총 260억원 상당을 투입해 착공, 5개월간의 공사 끝에 최근 완공했다.

연면적 1,180m2(약 360평)에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된 현대중공업 ESS센터는 전력기기 및 에너지솔루션 전문기업인 현대일렉트릭에서 EPC를 수행했다.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51.5MWh의 ESS는 1만5,000여 명이 하루 동안 사용하는 전력을 저장할 수 있는 규모다. 올해 정부가 계획한 ESS 보급·확산 목표인 270MWh의 약 20%에 해당하는 용량이다.

현대중공업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전기는 물론 가스·압축공기 등 공장에서 사용하는 에너지 전반을 일괄적으로 통제·관리·분석함으로써 에너지 사용을 최적화하는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FEMS)도 함께 구축했다.

또 ESS센터 내부에 ESS의 개념을 비롯해 기능·비용절감 효과를 소개하고, 시스템이 작동하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는 홍보관도 설치됐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ESS와 FEMS가 본격 가동되면 전력피크 시간대의 사용량을 줄이고, 에너지 효율성을 높여 연간 100억원 이상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EPC를 맡은 현대일렉트릭은 현재 울산시 울주군에 위치한 고려아연 제련공장에 150MWh 규모의 ESS를 설치하는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EPJ의 다른기사 보기  
ⓒ 일렉트릭파워(http://www.epj.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에너지 관련기사
전기연구원, 합동참모본부와 무기체계 시험평가 업무협력 협약 체결
전동기 분야, 초고효율화 세계규제 장벽에 대응할 때
제주에너지공사, 주민참여형 풍력사업 금융권과 동행
에너지공단, 중국 에너지효율 시장 진출 지원
“해상풍력 성공열쇠는 신뢰성 확보와 리스크 감소”
2019년 IREC 서울 개최 준비 ‘착착’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구독신청 불편접수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06150]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1111호(역삼동) 대표전화 : (02)3452-8861. FAX : (02)553-2911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Copyright by Electric Power Journal. 문의메일 webmaster@ep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