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기사투고자유게시판
편집 : 7.21 토 23:06
> 뉴스 > 에너지
       
현대중공업, 세계 최대 51.5MWh 규모 ESS 운영
연간 100억원 비용절감 기대… FEMS도 함께 구축
2017년 12월 01일 (금) 10:06:49 EPJ webmaster@epj.co.kr
   
  ▲ 현대중공업 직원들이 ESS센터 배터리실에서 충·방전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산업시설용 가운데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ESS 가동에 들어갔다.

현대중공업은 울산 본사에 51.5MWh의 산업용 ESS센터 구축을 마치고 11월 23일부터 본격적이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한국에너지공단·KEPCO 에너지솔루션·현대커머셜 등과 함께 지난 7월 총 260억원 상당을 투입해 착공, 5개월간의 공사 끝에 최근 완공했다.

연면적 1,180m2(약 360평)에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된 현대중공업 ESS센터는 전력기기 및 에너지솔루션 전문기업인 현대일렉트릭에서 EPC를 수행했다.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51.5MWh의 ESS는 1만5,000여 명이 하루 동안 사용하는 전력을 저장할 수 있는 규모다. 올해 정부가 계획한 ESS 보급·확산 목표인 270MWh의 약 20%에 해당하는 용량이다.

현대중공업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전기는 물론 가스·압축공기 등 공장에서 사용하는 에너지 전반을 일괄적으로 통제·관리·분석함으로써 에너지 사용을 최적화하는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FEMS)도 함께 구축했다.

또 ESS센터 내부에 ESS의 개념을 비롯해 기능·비용절감 효과를 소개하고, 시스템이 작동하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는 홍보관도 설치됐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ESS와 FEMS가 본격 가동되면 전력피크 시간대의 사용량을 줄이고, 에너지 효율성을 높여 연간 100억원 이상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EPC를 맡은 현대일렉트릭은 현재 울산시 울주군에 위치한 고려아연 제련공장에 150MWh 규모의 ESS를 설치하는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EPJ의 다른기사 보기  
ⓒ 일렉트릭파워(http://www.epj.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에너지 관련기사
한국에너지재단, 농어촌지역 30개 사회적 경제조직과 업무협약 체결
전기안전공사, 혁신네트워크 통해 사회적 가치 실현 나서
전기안전공사, 지역 중소 상공인 위한 ‘구매상담회’ 개최
전기안전공사, 한국전력기술과 청렴문화 확산 앞장
에너지공단,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기반 마련
에너지공단, 도시형 태양광 활용 재생에너지 3020 속도 낸다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구독신청 불편접수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06150]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1111호(역삼동) 대표전화 : (02)3452-8861. FAX : (02)553-2911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Copyright by Electric Power Journal. 문의메일 bsh@ep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