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신규원전 도입 추진국에 건설·운영경험 멘토링
한수원, 신규원전 도입 추진국에 건설·운영경험 멘토링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7.11.21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 도입 희망 8개국 주요인사 초청… 멘토링 시행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이 원전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국가의 정부 및 원자력 관련 주요 인사를 초청해 우리나라의 원전 운영 및 건설경험을 전수하는 ‘멘토링 워크숍’을 11월 20일부터 2주간 시행한다고 밝혔다.

신고리 5·6호기가 위치한 울산시에 위치한 한수원 인재개발원과 국내 원자력 유관기관에서 진행되는 이번 워크숍은 한수원의 원전 기술력과 경험을 높이 평가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요청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고 한수원 관계자는 설명했다.

원전 도입을 추진 중인 IAEA 회원국의 원전 인프라 구축을 돕기 위한 것으로 우리나라가 과거 기술 수혜국에서 공여국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이번 워크숍에 참가하는 나라는 체코, 요르단, 이집트, 브라질, 루마니아, 방글라데시, 케냐, 나이지리아 등 총 8개국이며 체코 원자력안전국, 이집트 원자력발전청 등 각국 정부 및 원자력 관련 주요 인사 12명이 참여한다.

워크숍은 2009년 시작해 올해로 8회째를 맞았으며, IAEA에서도 우수사례로 평가하고 있는 대표적인 국제협력 프로그램 중 하나다. 그동안 31개국 108명이 멘토링 워크숍을 수료하고 자국 신규원전 도입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멘토링 워크숍은 에너지 불모지에서 원전수출국 반열에 오르기까지 우리나라의 원전건설 및 안전운영 프로세스 등에 대한 내용으로 진행된다.

또 원전 관련시설 및 기관을 방문해 직접 현장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30년 이상의 원자력 운영경험을 갖춘 전문가들을 멘토로 선발해 각종 노하우를 공유하고, 원전 도입 추진국의 상황에 맞는 ‘맞춤형’ 멘토링 제도를 운영해 교육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IAEA와 같은 국제기구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원전의 우수성을 알려 향후 글로벌 원전수출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