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2017년 공공 빅데이터 우수사례 경진대회 장려상
전기안전공사, 2017년 공공 빅데이터 우수사례 경진대회 장려상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7.11.17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와 AI 기술 활용, 전기재해 위험도 사전 예측해 선제적 예방 도모
▲ 전기안전공사가 11월 ‘2017년 공공 빅데이터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장려상을 수상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직무대행 김성수)가 11월 16일 서울정부청사 별관 3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2017년 공공 빅데이터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장려상(한국데이터학회장상)을 수상했다.

공공 빅데이터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행정안전부가 주최,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주관하는 대회로 공공 빅데이터 분석사례 중 사회혁신 및 국민생활에 도움이 되는 우수사례들을 선정, 대외에 홍보하며 국민 관심도를 진작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1차 서류심사를 통해 본선에 진출한 우수기관 16개 팀이 각 부문별로 국민평가단이 포함된 심사위원들의 엄정한 심사 속에서 발표평가를 통한 순위결정전을 벌였다.

심사 결과, 전기안전공사는 신규과제(Star Project) 부문에서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전기화재 예방·예측 플랫폼 구축’을 발표해 장려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임동훈 전기안전공사 기획조정처장은 “이번 수상이 전기재해의 사전 예방을 위한 공사의 ICT 전기안전 공공플랫폼 구축사업에 또 하나의 진일보를 내디딘 것”이라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국가 전기안전 생태계 혁신을 위해 더욱 힘써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