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해외 가공 케이블 턴키 수주
LS전선, 해외 가공 케이블 턴키 수주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7.11.16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글라데시 전력청과 6,000만 달러 계약
해외 가공 케이블 턴키 사업 본격 진출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LS전선(대표 명노현)은 11월 16일 방글라데시에서 6,000만달러(약 670억원) 규모의 가공 케이블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제품 생산은 물론 철탑 시공까지 포함하는 턴키 수주이다. 가공 케이블은 철탑 또는 전주에 가설하는 것으로 지중 케이블이 도심에 설치되는 것에 비해 주로 원거리 송전에 사용된다. 내년 상반기부터 설치를 시작, 2020년 6월 완공 예정이다.

그 동안 LS전선의 해외 턴키 사업은 주로 지중 및 해저 케이블을 중심으로 진행됐고, 가공 케이블의 경우 단순히 제품만 납품해 단일 프로젝트가 100억원 규모를 넘기기 힘들었다.

가공 케이블은 지중 케이블에 비해 상대적으로 구축 비용이 낮아 아시아, 아프리카는 물론 북미와 유럽 등 전세계적으로 광범위하게 사용된다. 다만 토목 공사와 철탑 시공 등을 위해선 현지 상황을 잘 알아야 하는데다 부지 매입과 민원 해결 등의 문제도 주로 케이블 업체보다는 대형 EPC 업체들이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그 동안 지중 케이블 사업 등을 진행하며 쌓은 신뢰가 바탕이 돼, 방글라데시 전력청(PGCB)으로부터 이번 사업의 단독 진행을 요청 받았다”고 설명하고, “이번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연간 수조원에 달하는 해외 가공 케이블 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S전선은 지난 9월 방글라데시에서 전력청이 AIIB 차관을 받아 도심의 지중 전력망을 확충하는 4,600만달러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등 올해 1억달러가 넘는 수주를 기록했다.

올해 1월 방글라데시에 지사를 설립한 지 1년이 채 안돼 거둔 성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