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100만 전기안전인 큰잔치 열린다
전기안전공사, 100만 전기안전인 큰잔치 열린다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7.11.13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20~23일, '2017 대한민국 전기안전 컨퍼런스' 개최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대한민국 전기·전력 산업안전의 현주소를 살피고, 4차 산업혁명시대 전기안전의 미래를 논의할 100만 전기인의 큰잔치가 열린다.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직무대행 김성수)가 11월 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2017 대한민국 전기안전 컨퍼런스' 대회를 개최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공사가 주관하는 각종 기술연구 세미나와 유공자 포상 행사를 ‘전기안전 컨퍼런스’란 이름으로 함께 마련하게 됐다.

대회 개막일인 11월 20일 'PECMD 전력설비 상태감시진단 기술세미나'를 시작으로, 21일에는 전기안전 유공자 포상을 위한 '대한민국 전기안전대상'과 '전기안전 기술세미나'가 이어지고, 22일에는 '전력설비 안전성 향상대회'와 '사고조사 세미나'가 열린다.

올해로 제9회째를 맞는 ‘전력설비 상태감시진단(PECMD) 기술세미나’는 국내외 대규모 발전시설의 정밀안전진단 사례와 그 경험을 공유하며 전력설비 안전을 위한 기술발전의 전망을 구하는 자리다.

세계 최고 수준의 정밀안전진단 장비 생산업체인 오미크론 엔지니어를 비롯해 한전 전력연구원과 LS전선 등 국내외 관련 업계 전문가 160명이 함께할 예정이다.

대회 둘째 날 열리는 ‘대한민국 전기안전대상’은 전기재해 예방을 통해 국가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를 포상하고, 안전한국 실현을 향한 국민적 실천 의지를 다지는 무대다. 1995년 개최된 이래 올해로 20회째를 맞는다.

은탑산업훈장을 포함한 44개의 정부 훈·포장과 표창이 수여될 예정이며, 정부와 국회, 산업계, 언론인 등 각계 인사 500여 명이 참석한다.

같은 날 열리는 ‘전기안전 기술세미나’는 국내 전기안전 R&D 분야의 올림피아드다. 올해는 ‘4차 산업혁명과 전기안전 기술 융합’을 주제로 전기계 산·학·연 전문가 150명이 머리를 맞댄다.

마지막날 열릴 ‘전력설비 안전성 향상대회’는 전력설비 분야의 안전과 기술 발전에 이바지한 유공자를 포상하며 전력기술인들 간 소통과 협력을 북돋는 화합의 장이다. 시상과 함께 펼쳐지는 세미나에선 신재생에너지협회 홍권표 부회장 등 관련분야 전문가 7명이 기술주제 발표를 할 예정이다.

대회의 대미를 장식하는 ‘사고조사 세미나’에선 소방·화재 분야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국내외 각종 화재사고 사례를 발표하며, 최신의 조사 감식기법들을 공유한다. 올해도 국립과학수사연구소와 경찰청, 소방청 소속 사고조사 전문가 240여 명이 자리를 같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