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공단, 방폐물 관리기술 민간 이전해 관련산업 육성
원자력환경공단, 방폐물 관리기술 민간 이전해 관련산업 육성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7.11.08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개 산업체·대학과 방폐물관리기술 기술이전 계약 체결
▲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11월 6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방폐물관리기술 기술이전 계약체결식을 개최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직무대행 조병옥)은 본격적인 원전 해체를 앞두고 관련산업 활성화와 안전한 방사성폐기물 관리를 위해 공단이 보유한 방폐물 운반·저장·처분 기술을 국내 산업체 및 대학에 이전하기로 했다.

원자력환경공단은 11월 6일 경주 본사에서 한국전력기술,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한전국제원자력대학교 등 20개 기업, 대학교와 방폐물관리기술 이전계약을 체결했다.

원자력환경공단이 이번에 이전하는 기술은 사용후핵연료 금속용기와 콘크리트 용기, 해상운반 방사성 영향평가분야의 특허기술 10건과 3차원 통합부지기술 모델링, 포화대 지하수 유동모델 구축분야의 기술 노하우 2건 등이다.

특히 사용후핵연료 금속 용기와 콘크리트 용기는 산업통산자원부의 지원을 받아 개발한 기술로 사용후핵연료를 물을 이용한 냉각방식이 아닌 공기로 냉각해 운반, 저장에 모두 사용할 수 있는 국내 최초 독자 모델이다.

이 모델은 지진, 화재, 낙하, 항공기 충돌 등의 실증실험을 통해 용기의 안전성을 확인했다.

조병옥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 직무대행은 “국내 유일의 방폐물관리 전담기관으로서 민간이 개발하기 어려운 기술을 선도적으로 개발해 방폐물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방폐물 관련산업을 활성화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