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기사투고자유게시판
편집 : 10.20 금 18:01
> 뉴스 > 원자력 | 줌업
       
한수원, 업무용 전기차 셰어링 시범사업 출범
선도적 공유경제 실현 위해 2020년까지 업무용 전기차 100% 운영
2017년 09월 28일 (목) 16:12:52 이재용 기자 ljy@epj.co.kr
   
 
  ▲ 한수원 경주본사에서 9월 28일 열린 전기차 셰어링 시범사업 출범식에 김병기 한수원 노조위원장(왼쪽), 이관섭 한수원 사장(가운데), 남주성 한수원 상임감사위원(오른쪽)이 참석해 기념 포퍼먼스를 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이 9월 28일 ‘업무용 전기차 셰어링 시범사업 출범식’을 열었다.

이를 위해 한수원은 전기차 30대와 충전기 24대를 본사에 도입, 설치했다.

이번 출범식을 시작으로 내년 9월까지 12개월간 시범사업을 운영, 시스템 개선 작업을 거쳐 단계적으로 모든 사업소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한수원에는 셰어링에 활용되는 차량 외에 총 23대의 업무용 전기차와 37대의 충전소가 있다. 특히, 2020년까지 모든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할 계획이다.

차량 셰어링은 필요한 시간만큼 차량을 이용하고 반납하는 것이다. 차량을 공동 이용함에 따라 효율을 높이고,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 주차장 부족 및 교통 혼잡 문제를 개선하는 이점도 있다.

또, 모바일 앱을 통해 승인된 사용자만 이용 가능하고 별도의 배차관리 요원이 불필요하며, 운행기록 자동 관리가 가능하다. 무엇보다 전기로 운행되기 때문에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자동차라는 강점이 있다.

이관섭 한수원 사장은 출범식에서 “전기차 셰어링은 공유경제의 기반을 마련하는 한수원의 4차 산업혁명 출발점”이라며 “급변하는 에너지산업 환경 속에서 한수원이 신성장 동력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일렉트릭파워(http://www.epj.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원자력 관련기사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결과, 건설 재개 59.5%
체코 원안위 부위원장 방한, 한국형원전 안전성 확인
한수원, 2017 세계원전사업자협회 경주 총회 성공적 마무리
한수원,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 기업사회공헌부문 대통령상 수상
한수원, 행복더함희망나래 사업으로 통학용 차량지원
국산 핵연료 분말, 미국·유럽에 이어 일본 진출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구독신청 불편접수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06150]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1111호(역삼동) 대표전화 : (02)3452-8861. FAX : (02)553-2911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Copyright by Electric Power Journal. 문의메일 webmaster@ep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