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직류 솔루션으로 글로벌 스마트에너지 시장 공략 ‘준비 끝’
LS산전, 직류 솔루션으로 글로벌 스마트에너지 시장 공략 ‘준비 끝’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7.09.28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SGE 2017참가… 세계 최초 개발 성공 직류전력기기 신제품 공개
자체 에너지 최적 관리 기술 기반 캠퍼스마이크로그리드 프로젝트 집중 홍보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첫번째), 장병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왼쪽 두번째), 구자균 LS산전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한국스마트마이크로그리드엑스포 2017'에 전시된 LS산전 마이크로그리드 기술을 확인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정부의 탈원전,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 정책으로 스마트에너지시장의 가파른 성장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LS산전이 ICT와 DC 기반 스마트 전력기기 신제품과 에너지 효율화 핵심 기술을 공개하고 이 분야 확실한 주도권 잡기에 나섰다.

LS산전은 9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 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에너지 통합 전시회인 ‘한국스마트그리드엑스포 2017’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LS산전은 35부스(315㎡)로 참가 기업 가운데 최대규모 전시장을 마련, '스마트에너지 멀티플렉스 LS산전(Smart Energy Multiplex, LSIS)'를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이번 전시회에서 LS산전은 ▲직류(DC) 전용 전력 솔루션 ▲스마트 설비 예방진단 및 부분교체 솔루션 ▲ESS·EMS 기반 마이크로그리드(Microgrid) 등 차세대신재생 DC 솔루션 전략 기술을 선보였다.

DC 전용 솔루션으로는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DC 1000V급 기중개폐기(Air Switch Disconnector)를 비롯해 국내 최고 용량인 DC 1500V급 배선용차단기(MCCB, Molded case circuit Breaker)와 기중차단기(ACB, Aircircuit Breaker) 등 직류 전용 스마트 전력기기 신제품을 대거 공개했다.

LS산전은DC 전용 전력기기가 기존 대비 전력 전송용량은 높인 반면 송배전 손실은 줄임으로써 발전 효율을 극대화를 통한 원가 절감 효과로 그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독자 개발에 성공한 DC 전력기기 풀 라인업을 앞세워 글로벌 저압직류(LVDC)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LS산전은 기존 배전기술에 예방진단용 디지털 센서를 적용, 설비 고장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정전 등의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LS산전 스마트 배전솔루션도 소개했다.

LS산전 스마트 배전 솔루션은 센서 등 IoT 기술을 통해 시스템을 감시하는 것은 물론, 상태 정보 등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사전 설비 보수·점검, 잔존수명 예측 및 운영 합리화까지 원 스톱 토털 엔지니어링(One-Stop Total Engineering)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시스템이다.

ESS용 PCS의 경우 기존 제품군과 함께 신제품인 ‘LS Modular Scalable PCS’(프로젝트명)가 공개됐다. 부품을 모듈화 해 기존 제품 대비 크기를 30% 이상 줄이면서도 동급 성능을 유지해 공간활용도를 획기적으로 높인 전략 솔루션이다.

이와 함께 공장 에너지 효율화를 극대화시킨 F-EMS와 함께 LS산전 주도로 구축되고 있는 국내 최초 캠퍼스 마이크로그리드 프로젝트인 ‘서울대 스마트 캠퍼스 사업’ 등 상용화된 실제 관련 사업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다.

LS산전은 기존 전시와 더불어 각 사업 분야 관련 고객 초청 세미나를 개최해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노후화된 전력설비를 최소 시간, 최소 비용으로 교체하는 리트로핏(Retrofit) 시연도 함께 진행해 참관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