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추석 앞두고 협력회사 대금 조기 지급 나서
LS산전, 추석 앞두고 협력회사 대금 조기 지급 나서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7.09.22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납품대금 400억원 정기 지급일서 11일 앞당겨 연휴 전 조기 집행
어려운 경영 환경 속 협력 회사 명절 자금 부담에 도움되고자 추진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최근 중소기업의 절반가량이 열흘간 이어질 긴 추석 연휴에 자금 사정이 곤란할 것으로예상되는 조사 결과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LS산전이 납품 대금 조기 지급을 통해 어려운 자금 사정에 고심하는 중소 협력회사 지원에 나섰다.

LS산전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협력회사의 자금 부담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약 400억원 규모의 납품 대금을 정기 지급일보다 11일 앞당겨 연휴 전인 9월 29일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LS산전은 원자재 대금 결제나 상여금 지급 등 자금 수요가 일시적으로 집중되는 명절 연휴에 즈음해 대금을 미리 지급, 중소 협력회사 운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S산전 관계자는 “이번 물품대금 조기 집행은 ‘함께 해 더 큰 가치를’ 창출한다는 LS그룹 경영철학 LSpartnership(LS파트너십)을 실천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상생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LS산전과 협력회사가 바람직한 동반성장의 틀 안에서 ‘윈윈’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S산전은 평소 협력회사를 제2의 사업장으로 인식하고 동반성장의 가치를 실천하고 있다.

지난 2014년부터는 추석 등 명절에 앞서 자금을 조기 집행하는 한편 1억원 이하 대금에 대해선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는 등 협력회사의 자금난 해소에 도움을 주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와 함께 LS산전은 지난 2013년 업계 최초로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해 대금회수율 개선을 통한 협력회사의 경영안정화를 지속 지원하고 있으며, 중소 하도급업체를 비롯한 거래기업에 대금을 신속하게 결제해 자금 유동성 확보를 돕는 등 동반성장을 위한 상생협력에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