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기사투고자유게시판
편집 : 8.18 금 19:11
> 뉴스 > 전력 | 전력家
       
동서발전, 찾아가는 맞춤형 동행 프로그램 시행
기술 교류·현장소통으로 발전소 적용 가능품목 발굴
2017년 07월 27일 (목) 15:53:48 배상훈 기자 bsh@epj.co.kr
   
  ▲ 강수진 동서발전 상생기술처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조선기자재업체 현장을 방문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동서발전(사장 직무대행 박희성)은 7월 26일, 총 4차례에 걸쳐 ‘찾아가는 조선기자재 동행(同幸) 프로그램’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조선기자재 상생협의체 회원 23개사를 대상으로 설비부서 직원이 기업 현장을 직접 방문해 진행됐다.

동서발전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당진화력본부 정비담당 실무자와 조선기자재 업체와의 소통 및 기술교류의 장을 마련했다. 해당분야 전문지식 배양은 물론 적용품목 확대를 통한 연구개발과제와 현장적용 구매가능 제품 발굴 등 실질적 지원을 위해 시행됐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조선기자재업체 관계자는 “실제 발전소 현장에 적용 가능한 품목과 설비에 대한 정보를 얻기 어려웠다”며 “설비 담당자가 직접 방문해 기술·중소기업 지원제도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줘서 제품 판로개척 및 기술개발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이런 기회가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동서발전은 현장 애로·건의사항 수렴을 통해 조선기자재 협력회사의 발전분야 신사업 진출, 사업다각화 등 실질적 지원방안을 모색한다. 이를 바탕으로 신뢰문화를 구축하고 ‘가치발전 동서동행(東西同幸)’에 앞장설 방침이다.

배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일렉트릭파워(http://www.epj.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력 관련기사
김경섭 한전KPS 실장, ‘이달의 산업기술상’ 수상
남동발전, ‘2017 KOEN 드림키움 과학캠프’ 개최
남동발전,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개최 지원
남부발전, 예탁결제원과 공동어린이집 설립 추진
전기협회, 9월 4일부터 제주서 ‘2017 KEPIC-Week’ 개최
동서발전, 발전소 주변지역 발전정비 생태계 조성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구독신청 불편접수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06150]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27, 1111호(역삼동) 대표전화 : (02)3452-8861. FAX : (02)553-2911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석
Copyright by Electric Power Journal. 문의메일 webmaster@ep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