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구원, 요르단 연구용 원자로 건설 사업 완벽 마무리
원자력연구원, 요르단 연구용 원자로 건설 사업 완벽 마무리
  • 이재용 기자
  • 승인 2017.06.26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연구원·대우건설 컨소시엄, 요르단 JRTR 시설 인도 완료
세계적 수준의 연구로 기술 바탕으로 향후 추가 수출 전망 기대
▲ 요르단 연구용원자로(JRTR) 전경.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는 우리나라 최초 수출 원자로인 요르단 연구용 원자로(JRTR, Jordan Research and Training Reactor)를 6월 15일 요르단 측에 성공적으로 인도했다고 밝혔다.

JRTR은 기초 과학 연구, 의료 및 산업용 방사성동위원소 생산, 미량원소 분석, 원자력 인력 교육 훈련 등을 목적으로 하는 열출력 5MW인 중형 연구용 원자로로 요르단 최초의 원자력 시설이다.

▲ JRTR 원자로실 내부.

한국원자력연구원과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지난 2010년 8월 요르단 원자력위원회(JAEC)가 발주한 JRTR 건설사업에 착수한 이후 6년 10개월 만에 건설과 시운전을 모두 성공적으로 마치고 시설을 인도했다.

요르단 측에서는 JRTR이 국제기준의 안전성과 성능, 모든 계약조건에 부합하는 것을 확인하고 인수했다. 이로써 국내 연구용 원자로 건설 기술이 해외 선진국과 경쟁할 수 있는 수준임을 다시 한번 인정받은 것으로 향후 우리나라 연구용 원자로 수출이 더욱 힘을 받을 전망이다.

현재 전 세계 50여 개국에서 운영 중인 연구용 원자로 240여기 중 60% 이상이 40년 이상 노후화돼 교체가 필요할 뿐 아니라, 연구용 원자로를 처음 도입하려는 나라도 증가하고 있다.

연구용 원자로는 기초과학 연구, 의료 및 산업용 방사성동위원소 생산 뿐 아니라 전력용반도체 등 신소재 개발 연구, 수소에너지 활용 연구에 필수적이다.

이 때문에 세계적인 탈원전 정책으로의 전환 속에서도 중소형 연구용 원자로의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JRTR의 안정적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시설 인도 이후에도 국내 연구용 원자로인 ‘하나로’를 활용, 요르단측과 JRTR 운영에 필요한 교육, 훈련 및 정보 교류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