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자메이카 가스복합사업 재원조달 성공
동서발전, 자메이카 가스복합사업 재원조달 성공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7.03.2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6월 상업운전 개시 예정… 약 16억달러 매출 예상
▲ (왼쪽부터)JPS 동서발전측 이사 송하경, JPS CEO Kelly Tomblin, JPS 이사회의장 조창섭, 마루베니측 이사 Tatsuya Ozono가 ‘190MW 신규 가스복합 발전소 건설사업’ 재원조달 성공을 기념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배상훈 기자]한국동서발전(사장 김용진)은 3월 17일(현지시각) 자메이카 킹스턴 현지에서 ‘190MW 신규 가스복합 발전소 건설사업’ 재원조달 성공을 축하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본 사업은 자메이카 정부가 연료 다변화를 통한 전기요금 인하를 목적으로 지난 10년간 추진해온 자메이카 최초의 가스복합발전 프로젝트다. 2015년 1월 동서발전이 사업권을 획득·추진해왔다.

총 사업비 3억2,000만달러 중 70%는 자메이카 상업은행의 신디케이트 대출 및 채권발행을 통해 조달했다. 30%는 신용장(Equity L/C) 개설을 통해 실제 현금납입시점을 1년 유예함으로써 초기 투자자금 부담 없이 사업을 수행할 수 있었다.

자메이카 가스복합 발전소는 올해 3월 건설을 시작해 2019년 6월부터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다. 준공 후 20년간 자메이카전력공사와의 전력판매계약을 통해 약 16억달러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발전소 건설을 통해 자메이카 최초 가스도입 및 전력요금 인하에 기여함으로써 기업신인도 및 양국 간 관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바탕으로 동서발전이 향후 카리브해·중남미 지역에 확대 진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 2월 인도네시아 칼셀 석탄화력 사업 재원조달 성공 이래 연속적인 해외 발전사업 재원조달 성공을 달성함으로써 괄목할 만한 해외사업 성과를 이뤄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