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새로운 각오 다짐… 새해 업무시작
남부발전, 새로운 각오 다짐… 새해 업무시작
  • 배상훈 기자
  • 승인 2017.01.0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변창신의 자세로 도약 강조
▲ 1월 2일 한국남부발전 부산 본사에서 진행된 2017년도 시무식 전경
한국남부발전(사장 윤종근)은 1월 2일 부산 본사에서 2017년도 시무식을 진행했다. 이어 새로운 각오를 다지며 새해 업무를 시작했다.

본사 전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시무식은 신년사 낭독, 신년하례 순으로 진행됐다.

윤종근 남부발전 사장은 “새해는 어둠 속에서 밝아오는 새벽을 알리는 붉은 닭의 해”라며 “미래 지속성장의 길을 열어나가야 할 우리에게 큰 기회의 해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특히 “과거의 결실에 안주하지 않고 2,000명 모두의 의지를 하나로 모아 정유년을 Global 기업으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자”며 “변화에 한 발 앞서 대응하고 스스로 길을 개척해 나가는 응변창신의 자세로 임한다면 우리 앞길을 가로막는 장애물들은 오히려 우리 회사의 성장발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무식 이후에는 충렬사 참배를 통해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는 것으로 2017년 첫 업무를 수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